주기도문에 나타난 하나님의 의도 (15)

주기도문에 나타난 하나님의 의도(15)

제10강

“나라이 임하옵시며”란 말은 전통교리에서는 하나님의 나라가 이 땅에 이루어지기만을 바라는 뜻으로 해석하고 있는데 이것은 성경이 밝히는 하늘이나 음부에 대한 인식부족에서 나온 잘못된 견해이다. 성경에선 “하늘과 하늘들의 하늘”(대하2:6; 6:18; 왕상8:27)이라고 말하여 하늘에는 세 가지 층 즉 새들이 나는 대기권 하늘과 별들이 떠 있는 우주 그리고 주님의 보좌가 있는 영계의 하늘이 있음을 밝히고 있다. 그러나 저들은 하나님의 나라가 우주 안의 어딘가에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음부도 저들은 사람이 살고 있는 지표면을 기준하여 그 아래로 깊숙이 들어간 어느 곳으로 생각하고 있으나 음부란 문자 그대로 어두운 곳, 다시 말해서 하늘 보좌로부터 너무 멀리 떨어져 있어서 하나님의 영광이 미치지 않는 곳이니 바로 우주를 가리킨다. 저들은 인본주의적 시각에서 성경의 모든 공간을 인간이 살고 있는 지구를 기준으로 생각하고 있으나 베뢰아는 신본주의 입장에서 주님이 계시는 하늘을 기준해서 보는 것이다.

한마디로 “하나님의 의도”라 할지라도 그 속에는 우선 순위에 따라 제1, 제2, 제3의 의도가 담겨 있다. 이제까지 고찰한 바를 다시 정리하자면, 제1의 의도는 하나님 아버지께서 아들을 만유의 후사로 세우시는 것이다(히1:1-4). 이것은 영원 전부터 자존하시는 삼위일체 하나님께서 자신 안에 인격적인 사랑의 교제가 있음을 드러내는 것으로서 그 뜻하시는 바가 오직 자신에 국한된다는 의미에서 자족적인 의도라 할 수 있다. 아버지는 뜻을 세우시고 아들은 이루시는데 성령은 그 가운데서 도우신다.

하나님은 품속에 계신 아들을 사랑하사 만유의 후사로 세우시고 아들을 위하여 하늘을 지으시고 아들을 그 보좌에 앉히실 뜻을 정하신다. 그러나 아들은 그 보좌가 아버지와 동등되지 않도록 아버지 앞에 영원히 낮아지기 위하여 스스로 피조물의 형체인 인자로 오셔서 죽음과 부활을 거쳐 들어가심으로써 아버지의 뜻을 이루심과 동시에 자신보다 크신 아버지를 증거함으로써 아버지께 영광을 돌린다(빌2:6-11).

제2 의도는 하늘에서 하나님께 대적한 사단 곧 마귀를 멸하는 것이다(요일3:8).

하나님은 아들이 하늘 보좌에 좌정하실 때까지 여호와의 이름을 거기 두시고 한 천사로 하여금 그 이름으로 하늘을 통치케 하셨는데 루시퍼를 비롯한 천사 일당이 그 천사를 대적하고 난동을 부림으로써 하늘의 안식을 어지럽히고 하나님의 이름을 모독하였기 때문에 그들을 일단 음부에 가두고 아들로 하여금 심판케 하신다. “여호와의 사자”는 비록 천사일지라도 하나님에 의하여 세우심을 받은 자요 그 이름을 모시는 자이기 때문에 그를 대적하는 것은 그를 세우신 하나님에 대한 도전이요(요13:20; 마10:40; 18:5; 막9:37; 요12:44,45) 그 이름을 망령되이 부른 혐의가 있기 때문이다(출20:7). 그러나 그들을 하늘에서 심판할 수 없는 것은 심판하는 권세는 아들만이 가지셨기 때문이다(요5:22, 27). 음부는 당초 인자의 죽음을 위한 장소로 창조된 곳이요, 인자 자신이 “천사보다 잠깐 동안 못하게 하심을 입은”것도 죽음을 맛보기 위해서였다. 그런데 이제 범죄한 천사들을 이곳에다 심판 때까지 가두고 다시 하늘로 탈출할 수 없도록 결박하게 되자 음부는 그들의 구치소가 되고 하늘과 음부 사이에는 울타리가 쳐지게 된다(유1:6).

The picture of the will of God as reflected in the Lord’s prayer (15)

Lecture #10

In the Lord’s prayer the phrase “Your kingdom come” is interpreted in the traditional doctrines taught by church as yearning for the Kingdom of God to be established in this world. However, this is a flawed interpretation as the analysis lacks understanding on what the Bible reveals about heavens and Hades. In the Bible the phrase “The heavens, even the highest heavens” (2 Chronicles 2:6; 6:18; 1 Kings 8:27) refers to three different heavens: 1. atmosphere where the birds fly across the expanse of the sky, 2. the space of expanse of stars and 3. the spiritual heaven where the throne of God exists. However, the traditional doctrines of church makes an assumption that the kingdom of God exists somewhere in the universe. Additionally they also understand Hades being somewhere deep underneath the surface of the earth where people live; however Hades, also known as darkness, is meant to refer to the universe which is so far from the heavenly throne so that the glory of God does not reach. The traditional church applies a human-centric viewpoint and understands that all the places mentioned in the Bible must be located on earth. By contrast, the Berea theology applies a theo-centric viewpoint meaning God is the central aspect of our existence, and hence the Heaven where the Lord is becomes the standard by which we understand and interpret the Bible.

In summary, we can look at the “Will of God” which can be further divided into the 1st, 2nd and 3rd will of God. To reiterate, the 1st will of God is that God the Father appointed his Son as the heir of all things (Hebrews 1:1-4). The 1st will of God reveals that the self-existent trinity who was there before eternity has the fellowship of love in Himself; this will is applicable only to the trinity and hence it is considered the self-sufficient will of God. In other words, the Father plans his will, the Son fulfils the will of God and the Holy Spirit supports the fulfilment of the will of God.

The Father planned his will to appoint his Son as the heir of all things. The Father created heaven for his Son to take the heavenly throne. However, the Son did not consider Himself equal with the Father and humbled himself by being made in human likeness to experience death and resurrection on earth. Through this, the will of God was fulfilled and at the same time the Father was glorified by the Son who testified about the Father who is greater than the Son. (Philippians 2:6-11).

The 2nd will of God is to destroy the devil’s work (1 John 3:8). God placed his name Jehovah unto the Heavenly throne, and appointed an angel to govern the kingdom of God until the Son inherited and sat on the throne. However, Lucifer and his angels started a rebellion by opposing the angel of the Lord which disturbed the peace in heaven. The rebellion by Lucifer and his angels defiled the name of God Jehovah and for this reason, they were sent to a place of darkness (universe) to be trapped and await judgment from the Son. “The angel of the LORD” was an angel but it was appointed by God, serving the name of God. Hence opposition of Lucifer against the angel of the Lord and misusing the name of God was considered a challenge to God Himself who appointed the angel to carry his name (John 13:20, Matthew 10:40; 18:5; Mark 9:37; John 12:44,45). Lucifer and the fallen angels was trapped in the universe awaiting judgment as there is a punishment awaiting for those who ridicule the name of God (Exodus 20:7). However the fallen angels could not be judged in heaven as the Son alone has the authority to judge (John 5:22, 27). The universe was created to facilitate the death of the Son of Man; the reason the Son of Man was made inferior to angels for a short time also was for Him to experience death.
But now the fallen angels are trapped in the universe until the judgment day and in order to stop them from escaping to heaven they are bound with everlasting chains and the universe and heaven is divided by an enclosure. (Judas 1:6)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Protected with IP Blacklist CloudIP Blacklist Cloud